바로가기 메뉴


Home > 연구원소식 > 관련산업소식

“세계 최고경쟁력 착각해와” 현대重 플랜트 首長의 반성_동아일보 2016.9.14
작성자 : 관리자(cip@cip.or.kr)   작성일 : 16.09.19   조회수 : 469
파일첨부 :

“세계 최고경쟁력 착각해와” 현대重 플랜트 首長의 반성

 

박철호 대표, 임직원에 ‘자성 이메일’ 

박철호 현대중공업 플랜트사업본부 대표가 회사의 플랜트 수주 위기에 대해 임직원들에게 “과거 성공에 안주해 경쟁력 강화에 소홀했다”며 반성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13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박 대표는 이날 플랜트사업본부 임직원 1400여 명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경영 악화로 우리 사업본부가 비전을 잃고 임직원 여러분의 사기와 의욕도 크게 떨어져 있음을 잘 알고 있으며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조선 등 주력 사업의 성과에 묻혀 최근까지도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착각해왔다”며 “2013년 이후 무리한 저가·과잉 수주로 큰 위기에 빠졌다. 진행 중인 대형 발전공사들의 공기 준수와 손실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어려운 현지 사정으로 추가 손실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 대표는 “부족한 역량을 인정하고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가 절실하다”며 “특히 중동에서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며 전략적 협력과 투자 유치 등 적극적인 방법으로 사업구조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플랜트사업본부는 지난해 12억7300만 달러(약 1조4247억 원)를 수주했지만 올해는 7월 말까지 2억900만 달러를 수주하는 데 그쳐 수주 목표인 10억 달러를 채우지 못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전글 이공계를 위한 직무 코칭 -⑪ 높은 연봉에 본사 근무라니! ‘플랜트 설계’ 도전해볼까?_캠퍼스 잡앤조이 2016.9.12
다음글 [FTA 성공스토리] FTA로 칠레 플랜트 시장 진출에 성공하다_산업일보 2016.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