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Home > 연구원소식 > 관련산업소식

[조선업 경쟁력 강화] 정부, 해양플랜트 인력 100명 양성한다 EBN
작성자 : 관리자(cip@cip.or.kr)   작성일 : 16.11.04   조회수 : 426
파일첨부 :

[조선업 경쟁력 강화] 정부, 해양플랜트 인력 100명 양성한다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600억원 투입 등 저변 확대

           

정부가 조선업계 블루오션인 해양플랜트 저변 확대를 위해 600억원을 투자하고, 관련인력 100여명을 양성한다.

정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6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했다.

정부의 해양플랜트 저변 확대를 위한 방안은 크게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와 프로젝트 매니저(PM) 양성 두 가지로 나뉜다.

우선 국내 조선업계의 취약점으로 지적되는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율을 오는 2020년까지 40%로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국산화율은 25%에 불과했다.

이를 위해 기자재 업체의 기술 자립 차원에서 민·관 공동으로 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시추용 고압 펌프, 심해생산용 원유 케이블 등 부가가치가 높은 품목 기술은 60억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지원한다. 또한 조선사와 기자재업체 공동으로 모듈화 공법을 개발해 ‘설계-부품-모듈’ 등 단계별로 전문화를 시키게 된다. 이는 4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해양플랜트 기자재 안정성 및 내구성 시험인증 기반 구축에는 4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또한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및 국제선급과 함께 연내로 총 26종의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제표준안을 개발하고 수출을 촉진할 방침이다. 이는 국가기술표준원 외에도 빅3 출연 등으로 4억원을 조성해 2019년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해양플랜트 수주역량 강화를 위해 2020년까지 PM 100명을 양성한다.

이를 위해 빅3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분야별 전문 PM 지정한다. 이후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주관으로 내년까지 PM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저가수주 방지를 위해 리스크 점검도 강화한다.

내부적으로는 빅3의 해양플랜트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점검하고, 리스크 관리 부서의 독립성 강화하게 된다. 일정 규모 이상 수주는 이사회 의결 의무화 등을 권고할 방침이다.

외부적으로는 수출입은행 및 KDB한국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시 조선해양사업정보센터의 사업성 평가체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해양플랜트 수주방식도 기존 일괄수주 방식에서 벗어나 해외 엔지니어링사와 공동수주 또는 건조만 개별수주해 설계변경 등에 따른 리스크 대응도 강화한다.
이전글 조선해양플랜트협회, 인적자원개발 산·학 포럼개최-2016-11-4 서울파이낸스
다음글 해양플랜트 발주 재개 움직임, 조선3사 수주가뭄 해소되나 2016.10.24 비지니스포스트지